[속보] 양창수 전 대법관, 이재용 부회장 수사심의위 빠진다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6-16 07:43
양창수 대검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위원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소 적정성 여부를 따지는 절차에서 빠진다.

양 전 대법관은 16일 “저는 28일 개최되는 위원회 현안위원회에서 위원장으로서의 직무 수행을 회피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