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화양연화. 이보영과 유지태가 우산 하나를 나눠 쓰는 모습이 예고편에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사진=드라마 '화양연화' 방송 예고분 캡처]

드라마 ​'화양연화' 유지태와 이보영의 빗속 만남이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7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는 비 내리는 저녁에 우산을 함께 쓰고 나란히 걸어가는 한재현(유지태)와 윤지수(이보영)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윤지수는 연이어 시련이 찾아옴에도 불구하고 한재현과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재현의 아내 장서경(박시연)은 윤지수가 이사한 집을 강제 철거하려고 하는 등 윤지수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특히 장서경이 자신의 주변인까지 손을 대자 참을 수 없었던 윤지수는 결국 한재현이 머무는 호텔에 찾아가는 장면이 방송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한재현과 윤지수가 우산 하나에 의지하며 함께 걷는 순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윤지수가 비에 젖지 않게 하려는 한재현의 모습에서 애틋한 마음까지 느껴졌지만, 한재현의 장인 장 회장(문성근)과 장서경의 방해가 이어지며 이들의 로맨스도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