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회 현충일…민주 "한반도 평화 노력" 통합 "호국영령마저 편 가르기"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6-06 12:34
여야 현충일 논평…한반도 정세 인식 온도 차
여야가 6일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한목소리로 순국선열들의 호국 정신을 기리면서도 한반도 정세에 관해선 온도 차를 보였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속 현충일에 호국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한다"며 "수많은 국민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금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해 일선에 서 있는 의료진과 공무원, 과학자, 기업 그리고 일상에서 방역을 위해 불편을 감내하고 있는 국민 모두,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언급하며 "지난 20년 동안 남북관계는 진전과 후퇴를 반복했고, 그 간극을 메우는 일이 절대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한반도의 평화,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반드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누란지위(累卵之危)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뜻을 계승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과 연이은 군사적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그런데도 정부는 탈북민단체의 자발적인 대북선전을 두고 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하며 협박하는 북한에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날 대전현충원 추념식 초청명단에 제 1·2연평해전·천안함피격 등 유가족과 생존자들이 누락됐다가 하루 전날 정정된 것을 두고도 "호국영령마저도 편 가르기를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변인은 "우리는 외세의 침략과 동족 간 전쟁이라는 참상을 딛고 일어섰다"며 "이제는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새로운 전 지구적 위기를 맞아 사태 종식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국회도서관 옥상에서 바라본 국회의사당 모습[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