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공무원, 억대 뇌물 수수 혐의로 경찰 조사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6-05 21:4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성동경찰서는 한강 준설공사 사업을 수주한 업체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소속 공무원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2016년 한강 수질 개선을 위한 수십억원대 준설공사를 특정 업체가 따내는 과정에서 이 업체가 건넨 1억원가량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해당 업체 대표와 뇌물 전달책에 대해서도 뇌물공여와 사기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말 한강사업본부 등을 압수수색했고, 관련자들의 계좌 추적과 장부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들을 계속 조사하고 있다"며 "윗선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는지 살펴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