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의원, 제3연륙교 12월 착공 확약 이끌어내

박흥서 기자입력 : 2020-06-04 11:02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 청장 면담, 손실보전금 규모에 관계없이 전액 인천시가 부담
배준영 국회의원(미래통합당,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이 3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사에서 이원재 청장을 면담하고 제3연륙교의 12월 착공 확약을 이끌어냈다.

배준영의원[사진=배준영의원실]


배준영 의원은 인천시가 6월말 ICC 중재에서 교통량의 현저한 감소 기준이 어떠한 비율로 결정되더라도 제3연륙교 건설에 따른 손실보전금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고, ICC중재 이후 협약변경 사전이행 절차 등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긴밀하게 협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시는 12월 착공을 위해 9월 중 발주할 준비를 차질 없이 하고 있으며, 영종 주민 모두가 무료로 이용한다는 원칙도 다시 확인했다고 전했다.

배준영 의원은 이원재 청장에게 “영종 주민들과의 약속인 ‘제3연륙교 연내 착공, 2025년 개통’을 위한 전향적 결정에 감사드린다”며 “사업비 문제로 준공에 차질이 없도록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 민자사업자 등과 긴밀히 협의하는 등 모든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환경부와 해수부 등의 행정절차 중지 해제 등 제3연륙교의 연내 착공을 위해 인천시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아직 남아있는 만큼, 앞으로도 시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