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전세 역전’ 규현, 양세형에게 텃세 아닌 텃세 부린 사연?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6-04 00:00
백종원이 부르는 슈퍼주니어 ‘쏘리 쏘리’…아재 느낌 물씬 ‘폭소’
4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무에 이어 청경채를 활용한 특급 레시피를 선보인다.

[사진= SBS 제공]

지난주 ‘맛남의 광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출하되지 못한 무를 활용해 특별한 레시피를 선보였다. 그러나 무뿐만 아니라 국내 생산량 70%를 차지하는 용인 청경채 역시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로 남모를 고충을 겪고 있다고 전해졌다.

인기 메뉴였던 마라탕의 유행이 주춤하는가 하면 급감한 외식문화로 중국요리의 단골 재료인 청경채 소비가 줄어든 것. 이에 농벤져스는 청경채를 활용해 가정에서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선보일 예정이다.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그리고 게스트 규현은 오후 미식회 메뉴로 청경채 수육, 청경채 볶음, 청경채 고추장궈를 준비했다. 양세형은 숙제 메뉴로 준비한 청경채 고추장궈가 미식회 메뉴로 선정이 되며 메인 셰프가 됐다.

양세형은 요리 시작 전 혼잣말을 하는 등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고, 이 모습을 놓칠 리 없는 규현은 양세형을 놀리기 시작했다. 규현은 손색없는 양세형의 칼질 실력을 지적하거나 양세형이 조금만 서둘러도 여유를 가지라며 조언을 건네 웃음을 안겼다. 계속되는 장난스러운 기싸움에 제2의 ‘히스테리 키친’이 시작될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김동준은 ‘발라드의 황제’ 규현에게 노래 요청을 했다. 요청 곡은 슈퍼주니어 대표곡 ‘쏘리 쏘리 (SORRY, SORRY)’의 발라드 버전. 규현이 노래를 부르려는 찰나 백종원이 아는 척을 하며 나섰고, 이에 멤버들은 기다렸다는 듯 백종원을 향해 노래 한 소절을 요청했다. 그러나 모두의 기대와 달리 백종원은 특유의 아저씨 버전으로 편곡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데. 백종원 버전의 ‘쏘리 쏘리'는 본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다음날 미식회에는 코로나19로 입학이 연기돼 등교하지 못하고 부모님을 따라온 어린이 손님도 있었다. 실망이 컸을 아이를 위해 멤버들은 어느 때보다 정성을 다해 요리를 준비했다. 이에 보답이라도 하는 듯 어린이 손님은 서툰 젓가락질로 폭풍 흡입하는 모습을 보여 멤버들을 뿌듯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아이 입맛에 매울 수 있는 요리임을 고려해 백종원은 어린이용 청경채 요리까지 따로 준비하는 다정한 아빠의 모습도 보여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은 용인에서의 마지막 미식회 현장은 4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 공개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