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1분기 거래액 3690억원…전년동기比 43% 증가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6-02 10:19

[사진=번개장터]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올해 1분기 거래액이 369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4월 신규 앱 가입자 수와 월 활성 이용자 수(MAU, Monthly Active Users)도 전년 동월 대비 각각 70%, 39% 증가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번개장터에 따르면 분기당 거래액은 평균 10%씩 증가하고 있다. 연간 거래액은 2017년 6500억원, 2018년 8000억원, 2019년 1조원을 기록했다. 월별 상품 신규 등록 수는 전년 동기 평균 대비 32% 이상, 전년 동월 대비는 60% 이상 증가했다. 특히, 1분기 이용자 중 MZ세대(밀레니얼)의 거래액 비중이 약 60%를 차지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거래 수요가 증가한 가운데 판매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물품을 발송할 수 있는 택배 서비스, 편의점 제휴 택배 할인 서비스 등 더욱 편리한 비대면 거래 지원 시스템도 갖췄다.

이재후 번개장터 대표는 “번개페이, 택배 서비스 등 안전한 비대면 거래 경험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꾸준한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며, “나아가 누구나 자신의 취향을 공유하고 가치있는 물품을 판매할 수 있는 거래 플랫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