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국내 최초 BTL 제안방식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6-02 09:33
여수에 소규모 하수처리시설 23개소, 하수이송 관로 설치

롯데건설이 국내 최초의 BTL(임대형 민자사업, Build-Transfer-Lease) 제안방식의 민간투자사업인 '여수시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공사'의 우선협상자로 지난달 19일에 선정됐다.

BTL 방식의 민간투자사업은 공사기간 중 100% 민간자본을 활용해 공사를 시행하는 방식이다. 초기 투입된 민간자본은 운영기간 동안 시설임대료를 받아 회수한다.

지금까지 하수관로 등의 설치 사업은 정부가 주도하는 사업방식으로 진행돼 왔으나, 2016년 3월 민간투자법 개정을 통해 민간의 창의성과 노하우를 반영한 BTL 제안이 가능해졌다.

여수시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공사는 여수시 일원에 소규모 하수처리시설 23개소 및 하수이송을 위한 관로 105km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1000억원 수준이다.

이번 사업은 농어촌지역의 생활 하수에 의한 환경오염방지 및 주민생활 여건에 획기적인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롯데건설 측은 기대하고 있다.

사업은 향후 여수시 협상과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 공사기간은 36개월이며, 시공 후 롯데건설이 20년간 책임 운영할 계획이다.

달천 하수처리시설 조감도[사진=롯데건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