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로나19로 톈안먼사태 촛불집회 불허...30년만에 처음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6-02 08:21
홍콩 민주파 진영 "경찰 불허해도 톈안먼 추모집회 진행"
홍콩 경찰이 오는 4일 열릴 예정이었던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희생자를 기리는 촛불 집회를 불허했다. 홍콩에서 '6·4 톈안먼 민주화 시위'가 금지된 건 30년 만에 처음이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경찰이 서면으로 톈안먼 추모 집회를 공식 금지했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추모집회를 금지한다며 "대중의 생명과 건강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7일 홍콩 경찰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전후해 벌어진 각종 대형 정치 집회를 모두 불법으로 규정했다.

지난 1989년 6월 4일 중국 베이징 중심부인 톈안먼 광장에서 학생, 노동자, 시민들이 민주화와 정치개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에 당시 덩샤오핑(鄧小平) 등 중국 지도부는 이를 폭동이라 주장하며 탱크를 동원해 시위대를 유혈 진압했다. 중국 당국은 당시 톈안먼 사태로 2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발표했지만 미국 등 서방국에서는 수천 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중국 당국이 진상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에 홍콩에서는 톈안먼 사태 발발 다음 해인 1990년부터 홍콩 시민단체인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지련회)' 주도로 매년 시위 희생자들을 기리는 촛불집회가 열려왔다. 지난해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한 인원이 2012년과 2014년 기록했던 사상 최대 인원인 18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지난해 홍콩 시민들은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0주년을 기념하는 추모 집회를 열었다. [사진=AP·연합뉴스]

올해 경찰이 추모 집회를 불허하자 집회 주최측은 경찰이 코로나19를 집회 불허의 핑계로 삼고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리척얀 홍콩 애국민주운동연합회 주석은 "(정부는) 학교는 물론, 가라오케 같은 서비스 업종의 재개는 허락했다"며 "하지만 정치적 집회 개최를 금지하고 나섰는데 이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경찰이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모 집회를 불허해도 그날 밤 8시부터 30분간 온라인을 포함해 모든 이들이 있는 곳에서 촛불을 켜고 침묵을 지키는 추모 의식을 진행하겠다"고 나섰다. 사실상 집회 금지 결정에 '불복종' 의사를 드러낸 것이다.

이에 오는 4일 민주파 진영이 추모 집회를 강행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여하에 따라 홍콩 사태가 새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올해 톈안먼 추모 집회가 중국이 홍콩 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는 가운데 진행된다는 점에서, 이를 기점으로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편 지난달 31일 홍콩의 한 물류회사 창고에서 근무하던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홍콩 본토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14일 이후 약 2주 만에 처음이다.

현재 홍콩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087명이며, 이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