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슬레, 유니레버 모두 꽂혔다…대체육 버거 시장 후끈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6-01 16:16
네슬레 상표권 분쟁서 패소…'항소할 것" 코로나19로 시장 경쟁자 나날이 늘어
세계 최대 식품업체인 네슬레가 식품 스타트업 임파서블푸드와의 대체 육류 상품 상표권 분쟁에서 결국 무릎을 꿇었다.

3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네슬레는 유럽지역에서 쓰던 대체육 버거 상표인 '인크레더블 버거'(Incredible Burger)를 포기하고 '센세이셔널 버거'(Sensational Burger)로 바꾸기로 했다. 네덜란드 헤이그 법원이 두 업체의 상표권 분쟁에서 임파서블푸드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앞서 두 업체는 대체 육류 상표권을 놓고 법적 분쟁까지 갔다. 네슬레가 내놓은 인크레더블 버거가 임파서블푸드 상표와 비슷해 소비자들이 혼동될 수 있다는 게 이유다.

이에 법원은 네슬레가 임파서블푸드와 유사한 상표를 사용하는 방법으로 임파서블푸드가 유럽의 대체 육류 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방해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네슬레가 임파서블푸드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 협상을 시도했다가 같은 해 제품 출시로 방향을 튼 점을 들며 방해 의도가 다분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앞으로 네슬레는 유럽에서 '인크레더블 버거'라는 상표를 사용하지 못한다. 네슬레는 앞으로 4주 안에 해당 상표가 붙은 상품을 철수해야 하고, 그러지 않으면 벌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네슬레는 "제품의 특징을 드러내기 위해 '인크레더블(incredible)'과 같은 표현은 누구나 쓸 수 있어야 한다"고 반발하며 항소한다고 밝혔다.

대체 육류 상품 상표권을 놓고 두 업체가 법적 분쟁을 벌인 것을 놓고 FT는 육류 사업자들 사이에 치열해지는 경쟁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식물성 재료를 사용해 육류와 비슷한 맛을 내는 대체 육류는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어왔다. 그런데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육류 가공업체의 생산이 중단되면서 대체 육류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은 더 커졌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채식 버거 생산업체들은 최근 들어 공급을 늘리고 있다. 임파서블푸드는 미국 전역에 있는 1700개 크로거 식료품 매장에서 식물 단백질을 사용해 만든 채식버거를 지난 5월 초부터 판매하기 시작했다. 앞서 임파서블푸드는 "채식 버거 등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도가 급격히 올라가고 있으며 많은 사람이 대체 육류 제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식물성 대체육 브랜드 비욘드미트도 소매점에 할인된 가격으로 채식 버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 대기업들도 대체 육류 시장에 뛰어들었다. 네슬레는 어썸버거(Awesome Burger) 브랜드로 미국시장에 진출했다. 세계적 생활용품업체인 유니레버도 대체 육류 연구회사를 인수했다. 이 밖에도 미국 최대 육류 공급업체인 타이슨푸드와 곡물회사 카길도 대체 육류 시장에 진입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