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도 함께... SK증권, 홀로서기에도 SK그룹과 '굳건한 관계'

홍예신 기자입력 : 2020-06-02 05:00

[CI=SK증권]


SK증권이 SK그룹에서 분리된 지 햇수로 2년이 지났지만, SK그룹의 SK증권 지원사격은 계속되고 있다. 2018년 말 계열 분리 이후에도 각종 공모 회사채 발행에서 SK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며 채권발행시장(DCM) 수익을 챙겨주고 있다.

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주)는 지난달 말 공모채의 수요예측을 했다. 모집액 2000억원으로, SK증권이 한국투자증권과 대표 주관을 맡았다. SK하이닉스의 회사채 공모는 벌써 두 번째로, 지난 2월 50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을 했다. 이때도 SK증권은 NH투자증권, KB증권과 발행 주관을 맡았다.

SK증권의 SK그룹사 대상 회사채 발행은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 5월 SKC를 비롯해 올해 초 SK텔레콤 역시 SK증권이 주관을 맡았다.

2018년 말 계열 분리를 진행한 뒤 더 많이 맡고 있다. 자본시장법상 증권사는 같은 그룹 계열사가 발행하는 회사채 주관을 맡을 수 없다. SK증권이 SK그룹에서 분리된 것이 오히려 IB 부문 실적에 호재로 작용했다.

지난해 SK그룹의 일반 회사채 인수 비율도 전체금액의 37%를 차지하며 대형 증권사를 2, 3배 앞질렀다. 지난해 SK증권이 SK그룹 회사채 시장 중 3조2000억원을 인수했다. SK케미칼, SK실트론, SKC,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종합화학 등 모든 계열사 화사채 발행을 독식했다. 다른 대형사 중에서도 1조원 이상 인수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SK증권이 다른 기업에 인수됐다면 SK 회사채 발행 시장에서 이렇게 많은 금액을 인수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채 발행은 물론 최근 SK바이오팜의 상장 주관사단에 인수사로 합류했다. SK바이오팜의 경우 지난해부터 'IPO 대어'로 꼽히며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반면 SK증권은 IPO 분야에서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못한 상태에도 빅딜 인수단에 합류하면서 예전 계열사로 우대받았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SK증권은 SK바이오팜 상장 인수단으로서 156만6265주를 인수하는데, 전체 공모 물량의 8.0%로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 인수물량(26%)의 3분의1에 이른다. SK증권의 인수단 합류 수수료는 약 4억5000만원에서 6억원 사이로 추정된다. 다만 수수료뿐만 아니라 빅딜에 참여한 트랙레코드와 이를 바탕으로 주식발행시장(ECM) 분야를 강화하는 데 의미가 더 크다.

IB업계 관계자는 "업계에서는 당분간 SK증권과 SK그룹과의 동행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올해 말 상표권 사용 계약이 만료되는데 재계약 가능성이 크다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