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묵묵부답, 신속통로 요청" 日, 입국제한 완화에 韓·中 제외 검토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5-31 18:06
태국·베트남·호주·뉴질랜드는 기업인 우선 완화...7월 중 입국 가능 전망
일본 정부가 태국과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에 대한 입국제한을 완화하기로 했지만, 우리나라와 중국은 1차 완화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31일(현지시간) 요리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을 코로나19 사태로 에 따른 입국제한을 완화할 첫번째 대상국으로 정하고 구체적인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최근 전세계 111개국에 대한 입국거부 조치를 6월말까지 한 달 더 연장했기 때문에 실제 입국은 7월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고 신문은 전망했다.

4개국 모두 기업인부터 우선적으로 입국 제한을 완화한다. 이들의 일본 입국 방식은 자국에서 출국하기 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고, 일본에 도착해 다시 한번 검사를 받아 음성이 나오면 최종적으로 입국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미우리신문은 베트남 등 4개국을 1차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삼은 것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고, 이들 국가의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 정부와 기업인 등의 조기 입국제한 완화를 논의 중인 우리나라와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한국에 대해서는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불안하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고,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과의 왕래 재개를 서두를 경우 미국의 반발을 초래할 수 있어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자세"라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