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의원 “文정부 탈원전 기조...세계적 추세 역행”

특별취재팀 입력 : 2020-05-31 08:00
"원전 산업 자체가 붕괴되고 있다" "신한울 3·4호기 재개해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세계적 추세를 역행하는 것이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경남 창원마산)은 31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탈원전을 하겠다는 해외 선진국들조차 원전을 재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원전 산업의 붕괴는 막아야 한다”면서 “그동안 우리나라가 쌓아온 기술과 인력들이 해외로 빠져나가면서 원전 산업 자체가 붕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문 정부의 탈원전 기조 속에 멈춰버린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그는 “신한울 3·4호기에만 들어간 매몰비용이 7000억원에 달한다”면서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관련 협력업체 300개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한국원자력학회 보고서에 따르면 신한울 3·4호기 도입 무산 시 60년간 손해 누적분은 △산출액 규모 약 67조원 △부가가치 약 19조5000억원 △개인소득 약 7조6000억원 △고용 약 24만3000명 등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 의원은 “일단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재개한 후에 3~4년 동안 전 세계 원전 동향을 살펴봐야 한다”면서 “그때 가서 탈원전 논의를 다시 이어가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프랑스·영국 등 유럽 선진국을 중심으로 원전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원전 사고 공포보다 석유·석탄 등 화석 연료 사용으로 인한 전 세계적 환경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는 것이다.

당장 프랑스는 신규 원전 6기 건설 검토에 나섰고, ‘원전 종주국’ 영국도 2030년까지 12기의 원전을 새로 지을 계획이다. 상업용 원전을 지은 적이 없는 청정국 호주도 원전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 선진국뿐 아니라 신흥국들도 원전 건설 논의가 활발하다. 브라질 정부는 2050년까지 6기의 신규 원전 건설을 검토 중이다.

윤 의원은 ‘효율성’ 측면에서도 원전이 화석연료 및 태양광 에너지보다 훨씬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은 11년 만에 최악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사실상 탈원전의 직격탄을 맞은 셈이다.

그는 “석탄을 비롯한 화석연료는 원전보다 2배,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는 3배 정도 비싸다”면서 “이번에 일시적으로 유가 하락으로 영업실적이 개선될 수는 있어도 근본적으로 전력회사들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경남 창원마산). 윤 의원은 지난달 31일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세계적 추세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