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생명, 전화 영업점 근무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완료…추가 확진자 없어

이종호 기자입력 : 2020-05-29 09:5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8명이 발생한 중구 KB생명 전화 영업점(서소문로 50)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같은 영업점에 근무하는 116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7명 외에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앞서 26일 밤 충정로역 인근 센트럴플레이스 빌딩 7층에 있는 KB생명 전화 영업점(TM 보험대리점)에서 근무하는 텔레마케터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하자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116명 모두가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당국의 전수 검사에서 28일 오전까지 7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화로 보험 영업을 하는 대리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구로 콜센터 사례와 같은 '슈퍼 감염' 사건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확인된 8명 외에 영업점 근무자 중에서 추가 확산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6일 첫 확진자 외에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난 근무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8명이 발생한 중구 KB생명 전화영업점(서소문로 50)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