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택배, 자율주행차로 보내고 무인 로봇으로 받고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5-28 15:37
10월부터 21개월 간 서비스 시범 운용

자울주행 이동우체국 차량. [사진=우정사업본부]


앞으로는 우체국을 방문하지 않아도 동네를 배회하는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량을 통해 택배를 보낼 수 있게 된다. 집으로 오는 택배도 집배원 대신 무인 배달로봇이 배달해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자유주행 우편 물류서비스 기술 개발' 착수 보고회를 열고,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이 같은 서비스를 시범 운용한다고 밝혔다.

시범 운용 대상은 5G와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으로,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 투입된다. 기한은 내년 말까지다.

우본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와 미래 물류서비스 혁신을 위해 추진 중"이라고 설명헀다.

우선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된다.

우체국 앱으로 등기·택배우편물을 신청·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에 지정한 장소로 이동해 무인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앱으로 지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적재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우체국 앱으로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보조 역할을 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추종로봇이 노동 강도를 분담해줘 집배원은 배달에만 집중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도 5G 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기술 검증 및 적합성 시험 등을 통해 사업화와 해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