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문어 양식 '청신호' 켜졌다…99일간 사육 성공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5-27 15:09
국립수산과학원, 국내 사육 첫 사례…99일간 23㎜까지 자란 뒤 죽어
국내 대문어 양식에 청신호가 켜졌다. 동해 특산품으로 유명한 대문어는 지금까지 양식이 불가능했다.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수산과학원은 대문어의 알을 부화한 후 99일까지 23㎜ 정도의 크기로 자랄 수 있도록 키우는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알에서 깬 대문어 유생은 물속을 떠다니다가 바닥으로 내려가 생활하는 '바닥생활' 단계가 되면 대부분 죽는다. 인공종자를 생산해 양식이 가능하려면 이 단계를 넘어서야 한다.

수산과학원은 2018년부터 건강한 유생을 얻기 위해 어미 문어를 관리하고 사육 시스템을 개선한 결과 바닥생활 단계까지 가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일본(1973년)과 미국(1986년)도 대문어 1마리씩을 바닥생활 단계까지 키우는 데 성공했을 뿐 다음 단계인 양식단계로 넘어가는 데는 실패했다.
 

바닥생활 단계의 대문어(23㎜, 90일째)[사진=국립수산과학원]

수산과학원에 따르면 대문어 어미는 알을 낳고 6∼7개월간은 먹이도 먹지 않은 채 알을 돌보다 알이 부화한 직후 죽기 때문에 어미 개체를 확보한 이후부터 철저한 영양보충과 스트레스 관리에 집중했다. 또 예비연구 과정을 거쳐 대문어가 선호할 만한 20여 가지 넘는 다양한 먹이를 골라 주면서 문어 유생의 바닥생활 적응을 도왔다.

이번에 부화한 대문어 유생은 더 자라지 못하고 부화 99일만에 폐사했다.

대문어는 보통 30∼50㎏, 최대 약 270㎏까지 성장한다. 1㎏당 4만∼6만원 사이에 거래된다. 최근에는 1㎏ 이하 작은 개체에 대한 남획으로 급격하게 자원이 줄어 어업인들은 양식기술을 개발해달라고 요구해 왔다.

엄선희 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장은 "대문어 인공종자 생산 연구를 시작한 지 3년 만에 매우 고무적인 성과를 얻은 만큼, 이를 발판삼아 대문어 수산자원의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