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맞은 중국 TV시장 9년 만에 분기 '1000만대' 흔들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5-25 07:52
글로벌 최대 TV 시장인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분기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의 TV 시장 규모(중국 유통사로 출하된 물량)는 938만7600대를 기록해 1000만대에 못미쳤다. 분기 기준 중국의 TV 시장 규모가 1천만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1년 2분기에 962만1000대를 기록한 이후 약 9년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가 연초 중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로 확산한 가운데 생산 공장 중단과 판매 부진 등 중국 내수시장이 큰 타격을 받은 영향이다. 작년 동기 대비 TV 출하량 감소폭도 중국 시장이 -23.6%를 기록하며 서유럽(-13.6%), 북미(-8.5%), 아시아(-8.0%) 등을 압도했다. 이는 글로벌 평균 TV시장 감소 규모(-10.2%)에 비해서도 2배 이상 큰 것이다.

지난해 1분기 61.6%, 작년 4분기에는 67.8%에 달했던 중국 TV 업체의 중국내 출하량 비중 역시 올해 1분기에는 50%대(55.3%)로 떨어졌다.

글로벌 TV 시장은 크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양분하는 가운데 중국 TV업체는 수출보다 내수 의존도가 높다.

수량으로 봐도 중국 TV업체의 중국내 출하량이 작년 1분기 1069만7500대에서 코로나19가 강타한 올해 1분기 834만6700대로 감소했다. 중국 내수 부진과 생산 중단 등의 여파로 TCL, 하이센스, 샤오미 등 중국 업체의 글로벌 TV 출하량 비중 역시 32.5%를 기록해 삼성전자·LG전자 등 국내 기업(36.1%)에 못미쳤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