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달부터 A+등급 여전채도 채안펀드로 매입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5-19 10:00
그동안 신용등급 ‘AA-’ 이상의 여신금융전문회사채만 매입하던 채권시장안정펀드가 다음 달부터는 A+등급 이상의 여전채도 매입한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오전 서울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비우량 등급 회사채와 CP시장의 수급 보완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채안펀드는 가동일을 기준으로 AA- 이상 등급이었으나 이후 A+로 등급이 하향 조정된 기업(Fallen Angel)들도 매입대상으로 편입한다. 지원규모는 총 20조원이다.

오는 29일 총 509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과 4277억원 규모의 주력산업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여전채 지원도 확대한다. 오는 6월 1일부터 채안펀드가 A+등급의 여전채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6월 말부터는 코로나19 P-CBO 발행 시 A-등급 이상의 여전채도 포함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규모는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규모 등을 감안해 결정한다.

그동안 채안펀드는 AA-등급 이상의 여전채를 매입했고, 코로나19 P-CBO의 경우 여전채를 매입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소상공인 지원 2차 프로그램은 다음 달 중으로 전산구축 준비가 마무리되면 전국의 지방은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과 관련해서는 이번 주 내 산업은행에 기안기금 사무국을 발족시킬 예정이다.

다음 주 중으로는 기금운용심의회 구성을 완료하는 등 기안기금을 조속히 출범시키고, 다음 달 중에는 기업들에 대출이 실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15일까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총 118만5000건, 97조8000억원의 자금이 지원됐다.

신규대출·보증 지원이 92만2000건, 49조5000억원 실행됐고 기존자금 만기연장·상환유예가 23만2000건, 45조4000억원 이뤄졌다.

업종별로 보며 음식점업이 24만6000건, 소매업이 19만9000건, 도매업이 13만4000건 수준이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시장안정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비우량 등급 회사채, CP시장 수급을 보완·지원할 것”이라며 “기업들도 경영개선을 통한 신용등급 제고와 시장에서의 자금조달 노력을 우선해달라”고 당부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업계와 전문가가 참석해 열린 '자산유동화 제도 종합개선방안' 관련 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18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