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잡는 자경단 '주홍글씨' 운영자도 성착취범...경찰 구속영장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5-13 07:43
'N번방'에서 활동한 회원들의 신상 정보를 대중에 공개하는 자경단 사이트 '주홍글씨' 운영자가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대화방을 운영한 사실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에 따르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A(25)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텔레그램 대화방 등에서 수백여 개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하고, '박사방' 운영자였던 조주빈(24·구속기소)이 제작한 아동 성 착취물 등 120여 개를 소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주홍글씨', '완장방'이라는 이름을 붙인 텔레그램 대화방을 관리해 온 운영진 중 한 명으로, 평소 '미희'라는 닉네임을 쓰며 활동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경찰은 '박사방' 수사 과정에서 A씨를 조씨의 공범으로 보고 수사 대상에 올렸으나, 조사 결과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는 별도 대화방 운영진 중 한 명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주홍글씨' 대화방은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완장방'과 관련해서는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중심이 되어 수사하고 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조만간 열릴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