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도 청년 창업 지원…“대학가 10곳 창업카페 만든다”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5-07 14:54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 체결 수익금 청년 창업 지원하고, VC 통한 직접 투자도 검토

[송호섭 스타벅스 코리아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신보훈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청년 예비 창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주요 대학가 10곳에 청년카페를 마련한다. 한국에서만 1만7000여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한 스타벅스 코리아는 벤처캐피털을 통해 스타트업 펀드를 조성하고, 청년 창업가에 직접 투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서울 성수동 소재 스타벅스커뮤니티스토어 2호점에서 스타벅스 코리아를 13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하고 청년 스타트업 창업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상한 기업은 대기업과 기관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프로그램 등 강점을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협력사와 미거래 기업까지 공유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중기부의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삼성전자, 네이버, 포스코, 우리은행 등이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돼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스타벅스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공간이라는 점에 착안해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는 전진기지 역할을 맡게 된다. 서울 성수역점, 이대R점, 더종로R점, 약수역점을 포함해 인천용현DT점, 대구중앙로역점 등 전국 10개 지점을 창업카페로 지정해 청년 예비창업자를 위한 강연‧네트워킹 행사 전용공간으로 제공한다. 창업카페에서는 글로벌 스타트업과 비대면으로 교류할 수 있는 채널도 구축해 청년 스타트업이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예비창업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제공한다. 스타벅스커뮤니티스토어 2호점 수익금 일부를 스타벅스에서 운영하는 청년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지원하는 한편, 청년 예비 창업자 해외연수 프로그램, 액셀러레이터의 멘토링 및 투자 연계 등 재정적 지원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중기부가 7일 성수동 스타벅스 커뮤니티스토어에서 스타벅스 코리아와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사진=스타벅스 코리아)]


송호섭 스타벅스 코리아 대표는 “스타벅스는 지역사회 지원과 책임을 지속하겠다는 의미로 전 세계 최초로 두 번째 커뮤니티스토어를 성수역에 오픈했다”며 “전국 10개 매장을 허브로 삼아 창업 문화 확산을 지원하고, 청년 스타트업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길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대학생 3명이 모아 만든 커피 전문점이 이제는 글로벌 기업이 됐다. 한국에서는 1만7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었고, 향후 벤처캐피털을 통해 청년 창업가를 돕는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스타벅스와 자상한 기업을 맺는 건 대한민국 청년들이 만드는 스타트업도 글로벌 기업이 되는 것을 응원하기 위함이다. 미국 실리콘밸리 문화가 그렇듯 대한민국도 벤처 스타트업이 주역이 되는 시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