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코로나19 대응 취약계층 생활안정 긴급 지원 총력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5-06 13:26

박준희 관악구청장 [사진=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의 생활안정과 경제 회복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6일 관악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 4일 관내 생계급여 및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수급 대상자 2만2000여가구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일괄 현금 지급을 완료했다. 약 100억원 규모의 이번 지원금은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복지시스템 자료를 활용해 우선 지급 대상자인 취약계층에 예외적으로 현금을 지급했다.

지원 금액은 가구별로 1인 40만원, 2인 60만원, 3인 80만원, 4인 이상은 100만원이 지급된다. 관악구는 또 수급 대상자가 아닌 고령·장애 등 거동불편 구민을 위한 '찾아가는 신청'도 별도로 실시했다.

아울러 한시생활지원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에 충전식선불카드(소비쿠폰)도 지급한다. 총 사업비 95억1400만원을 투입해 2020년 4월 기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1만 5402가구, 2만 04명을 대상으로 사회보장급여 자격 및 가구원수별로 차등 지급한다.

지원 금액은 5인 가구 기준 생계·의료급여 대상자는 166만원, 주거·교육급여 대상자 및 차상위계층은 128만원을 지원한다. 현재 전체 대상자의 약 93%에게 지급을 완료했다.

코로나19로 입원 또는 자가격리 중인 구민들을 위한 지원도 놓치지 않고 있다. 접촉자로 분류돼 입원치료 또는 자가격리를 마친 구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생활지원비를 지급, 1인 기준 45만4900원, 5인 기준 145만7600원의 생활지원비를 총 418건, 2억1100여만원 지급했다.

또한 코로나19 관련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대상자 전원을 대상으로 가구당 10만원 내외 생필품 또는 현금 10만원을 지급, 현재까지 1130건 약 1억8000만원 상당의 현물과 812건, 약 8120만원의 현금을 지급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다양한 긴급 지원 사업들이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구민 여러분들의 가계 경제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최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구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보장하며, 생활 방역과 방역 지침 홍보 등을 추진해 새로운 일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