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부터 농가 '공익직불제' 시행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4-30 11:47
각 읍면동서 6월 30일까지 접수, 연말쯤 공익직불금 지급 농지 면적 0.5㏊ 이하 농가, 연 120만원 소농직불금
5월 1일부터 기존 직불제를 대체할 공익직불제를 시행한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6월 말까지 농가 신청을 받고 7~10월 이행점검을 거쳐 연말쯤 공익직불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공익직불제란 기존의 쌀·밭·조건불리 등 직불금 제도를 통합·개편한 것을 말한다. 쌀과 밭작물 등 품목을 구분하지 않고 모든 농업인에 대해 식품안전과 환경보전, 농촌유지 등 공익 창출에 기여하도록 보조금을 지원한다.

농지 면적 0.5㏊ 이하 농가에는 면적과 관계없이 연 120만원의 소농직불금을, 그 외 농업인에게는 면적 구간별로 차등화한 단가를 적용한 면적직불금을 지급한다.

직불금을 받으려는 농업인은 신청서를 작성해 6월 30일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 제출하면 된다.

농식품부는 신청 단계부터 사전 확인과 점검을 강화해 실제로 농사를 짓는 농업인들에게 직불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공익직불금 상황반을 통해 지역별 신청 접수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현장 상황에 신속 대응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