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정의 달엔 가족과 함께 집에서 '랜선체험' 해요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0-05-01 00:05
에어비앤비, 온라인 '글로벌 체험' 다양하게 선봬

라틴 그래미상 후보의 소규모 콘서트[사진=에어비앤비 제공]

올해는 부처님 오신 날부터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까지 최대 6일간 황금연휴가 주어진다. 하지만 정부가 다음 달 5월 5일까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기간으로 지정하면서 연휴를 준비하는 풍경은 달라지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5월 가정의 달 축제와 꽃 축제 및 각종 페스티벌을 취소하는 추세인 만큼 나들이 대신 가족과 집콕 연휴를 보내는 방법이 각광받고 있다.

여행에 대한 아쉬운 마음은 뒤로 하고 집에서 가족과 함께 놀 수 있는 ‘집콕놀이’를 찾고 있는 이들을 위해 에어비앤비는 비대면으로 전 세계 사람들과 소통하며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체험’을 소개했다.

◆창의력 쑥쑥! 아이들을 위한 오감만족 시간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줄 수 있는 오감만족 체험을 황금연휴 기간 집에서도 즐길 수 있다.

세계 기네스북에 오른 마술사 호스트가 운영하는 마술의 비밀을 공개하는 체험은 호기심이 많은 아이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동전·카드·화장지 등 일상에서 사용하는 물건들을 활용한 마술쇼는 물론 온라인으로 시청 중인 게스트가 직접 참여하는 마술체험까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구성됐다.

평면적인 책을 입체적인 장난감으로 변신시키는 팝업북 만들기 체험도 준비됐다. 호스트를 따라 집 안에 있는 책을 자르고 접으면서 책과 노는 즐거움을 아이와 공유할 수 있다.

◆부부라면···커플 운동으로 스트레스 해소하기 

긴 연휴 동안 외부 활동 없이 집에만 있어 답답하다면 부부가 함께 따라 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보자.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6년 리우 올림픽 조정 종목 출전 선수였던 호스트가 상체 강화 운동,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 코어 운동 등 홈트레이닝 법을 전문적으로 알려준다.

◆나 혼자 산다? 혼자여도 외롭지 않은 혼족를 위한 힐링 휴가

혼자 연휴를 보내는 1인가구에게 제격인 체험도 있다.

부모님이 해주시던 정겨운 음식이 그리운 사람들은 전세계 사람들과 함께 이탈리아 할머니의 비법이 담기 파스타 만드는 랜선 홈파티에 참여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요리를 못하는 곰손일지라도 이탈리아 할머니와 손녀 호스트를 따라 하면 신선한 채소, 과일을 활용한 파스타를 만들어볼 수 있다. 체험 끝에는 직접 만든 요리를 맛보며 참여한 게스트들과 이야기 꽃을 피우는 시간도 있다. 

웃음 요가강사인 호스트와 한바탕 웃는 시간을 통해 우울함을 날릴 수도 있다.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에게 집에서 감상하는 방구석 명품 공연 선물

어버이날을 기념해서 부모님을 공연장에 모시고 가지는 못해도 온가족이 편하게 거실 1열에서 분위기 있는 문화생활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라틴 그래미상 후보의 소규모 콘서트에서는 서로 다른 언어가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 다른 문화를 가진 전 세계 사람들을 음악이라는 만국 공통의 언어로 묶어주는 덕이다.

탱고가 탄생한 1890년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눈부신 탱고의 역사를 소울 가득한 이 월드클래스 콘서트 시리즈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반려동물도 우리의 가족···동물과 교감 나누는 펫팸족의 연휴

강아지, 고양이 등을 키우는 펫팸족은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특별한 챌린지에 도전해보자. 반려동물과 함께 스트레칭하며 교감하는 체험을 통해 반려동물의 활동량을 채우고 보호자와와 유대감을 키울 수 있다.

미국 브루클린에서 유기묘와 함께 운동하는 호스트가 반려동물과 함께 지친 몸을 풀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우리 집 반려동물과 함께 유기 동물을 구조하는 랜선 모험에도 나서볼 수 있다.

체르노빌의 견공들을 만나는 체험은 방사선 전문가인 호스트가 체르노빌 지역에 방문해 유기견에게 물, 음식, 보호 용품을 전달하는 것을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체험 참가비 전액은 체르노빌 유기견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클린 퓨처스 펀트(Clean Futures Fund)’에 기부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