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오거돈 성추행 은폐·총선 개입 전말 엄정 수사하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28 10:31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재추진…오만한 행태의 극치"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8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뿐 아니라 피해자를 병풍 삼아 사건을 은폐하고 총선에 개입한 전말을 엄정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을 염두에 두고 성추행을 은폐한 상황에 대해 국민의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대표는 "기상천외하게 (오 전 시장의) 사퇴를 공증한 법무법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었고, 오거돈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지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가 법무법인 대표"라며 "(오 전 시장의) 비서진 중 청와대 행정관 출신도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모르쇠로 일관하며 꼬리 자르기에 급급하다"며 "김남국 국회의원 당선인,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 등 민주당 인사들의 비상식적인 일탈행위가 '성추문 백화점'이라 할만하다"고 했다.

원 대표는 아울러 정부가 전날 판문점선언 2주년을 맞아 동해 북부선의 내년 말 착공을 선언한 데 대해 "북한의 핵은 폐기되지 않았는데 문재인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 의지는 일방적 짝사랑이고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라고 했다.

그는 "정부여당이 21대 국회에서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을 재추진하겠다는 것은 오만한 행태의 극치"라며 "180석 승리가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해준 결과라는 주장은 정부여당의 희망사항이자 아전인수"라고 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