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오거돈 성추행 사퇴에 "가해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23 12:19
"놀랍지 않은 사건, 개인의 일탈 아닌 성폭력"
정의당은 23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으로 사퇴한 것을 두고 "'가해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라는 구호에 맞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당내 성평등한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부터 공당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혜민 정의당 여성본부 본부장은 이날 논평에서 "씁쓸하게도 놀랍지 않은 사건이다. 남성 정치인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은 이미 고발돼 왔고, 정치권 내 다양한 영역에서 보이지 않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본부장은 "현실에서 공기처럼 작동하는 업무상 위력 앞에 보통의 일상을 되찾는 것, 이것이 여성들이 마주한 과제"라며 "처참한 현실을 변화시키기 위한 법, 제도를 마련해야 할 정치권에서 또다시 이런 문제들이 발생한 것에 대해 처참함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은 개인의 일탈이 아니다. 정치권 내 공고한 권위주의 문화, 업무상 위력에 의한 사건"이라고 했다.

조 본부장은 "이는 특정인의 '여자문제'가 아니다. '개인적인 문제'도 아니다. '성폭력'이다"며 "일상의 삶을 영위하고 있는 여성들이 본인의 노동권을 보장받지 못한 현실이다. 피해 사실 그 자체에 대한 고발이 명확하게 이뤄져 책임있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도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부산시는 조직문화 및 인식 개선을 위한 방안을 조속히 내어 피해자 회복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죄스러운 말씀을 드린다. 저는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고 강제추행으로 인지했다"며 "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자리를 뜨고 있다. 오 시장은 "죄스러운 말씀을 드린다. 저는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