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해운업에 1조2500억원 추가 투입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4-23 10:25
전체 S&LB 선박 원리금 납부 유예 해운사 회사채 매입 등 1000억원 지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해운업에 총 1조2500억원 규모의 추가 금융을 지원한다. 원리금 납부 유예도 이전에는 한중 항로 운항 선박만 대상이었지만 전체 세일 앤드 리스백(S&LB·Sale and Lease Back) 선박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국적 원양선사인 HMM(옛 현대상선)에 만기가 도래한 선박금융 상환액 등을 포함 최대 4700억원도 지원한다.
 
해양수산부는 전날 정부가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대책과는 별개로 피해가 큰 해운업에 선제적으로 단기 유동성 지원이 시급하다고 보고 대책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국적 해운사의 올해 1분기 매출액 감소는 전년 동기 대비 5% 미만으로 항공업 등 다른 산업과 비교할 때 양호한 상황이다. 하지만 매달 매출 감소 폭이 확대하고 있어 우려가 크다.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1분기 주요 항로 물동량도 감소세를 보여 화물선사와 항만 하역사의 경영 악화가 심화되고 있다.

경기침체에 따른 선박 인도 지연과 수요 감소에 따른 결항 조치 등의 영향으로 선복량 공급도 줄어들 전망이다. 올해 글로벌 컨테이너 운임은 전년 대비 6% 하락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세계 무역 규모를 작년 대비 최대 3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정부는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해운사가 보유한 기존 선박 관련 후순위 투자에 총 1000억원의 금융을 지원한다. 통상 선박 시장 가격의 60∼80% 수준인 선박의 담보비율(LTV)을 최대 95%까지 인정해 추가로 자금을 투입하는 방식이다.

모든 S&LB 선박을 대상으로 1년간 원리금 납부를 유예한다. S&LB는 선사의 선박을 매입한 뒤 선사에 선박을 다시 빌려줘 유동성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 한중 항로 운항 선박에만 국한했지만 이번에 추가로 19척이 연 235억8000만원 규모의 원리금 납부를 유예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해양진흥공사와 자산관리공사가 추진하는 S&LB 사업의 올해 재원은 기존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각각 1000억원씩 늘리기로 했다.
 

해운업 금융지원 분야별 계획[자료=해양수산부]

단기 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선사를 위해 해양진흥공사에서 중소 선사의 회사채를 직접 매입하는 방식으로 1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조건을 충족할 경우 심사 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국적 해운사간 인수·합병을 추진할 경우 해양진흥공사에서 피인수·합병기업에 직접 투자하거나 인수·합병기업에 자금을 투입한다. 구조조정 과정에서 고용을 유지하고, 안정적인 인수·합병이 이뤄지면 최대 1000억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피해가 예상되는 HMM의 경우 기업의 경영 혁신과 자구 노력을 전제로 주채권기관인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가 금융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최대 47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대부분 선사가 향후 6개월 내외의 긴급한 유동성 문제는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대책에서 지원 받지 못하는 기업이나 심각한 유동성 위기로 회사 존립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가 있을 경우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