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8단 DCT 탑재한 '벨로스터 N' 출시...'일상의 스포츠카'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4-21 12:10
현대자동차가 고성능 브랜드 모델인 벨로스터N에 8단 습식 더블 클러치 변속기(N DCT)를 추가한 '2020 벨로스터 N'을 21일 출시해 고성능차 대중화 시대를 열었다. 

8단 습식 더블 클러치 변속기는 수동변속기를 기본으로 클러치를 추가하고 전기식 클러치 작동장치를 적용해 운전자의 클러치 조작 없이도 변속을 자동화한다. 기존 모델은 '1종 보통·대형', '2종 보통(수동)' 면허증 소지자만 운전할 수 있었다. 자동변속기의 편리함과 수동변속기의 효율 및 직결감 향상에 따른 역동적인 주행감을 모두 확보한 셈이다. 이를 통해 수동면허 없이도 현대차의 고성능 N이 추구하는 브랜드 철학인 '일상의 스포츠카'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기존 건식 더블 클러치 변속기와 달리 클러치의 작동 과정에 오일을 사용해 윤활성능과 냉각성능을 크게 높여 높은 토크를 발휘하는 엔진에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2020 벨로스터N은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6.0kgfㆍm를 발휘하는 N 전용 고성능 가솔린 2.0 터보 엔진을 적용해 폭발적인 성능을 최대한 이끌어냈다.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수동변속기 사양 대비 0.5초 단축된 5.6초다.

더불어 변속기 8단 다단화를 통해 연비를 개선하고 보다 부드럽고 빠른 변속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기존 수동변속기 모델에 적용되고 있던 각종 고성능 기술에 N DCT만의 특화 기능을 더해 마치 레이싱 게임과 같은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운전의 재미’라는 고성능 N의 철학을 더욱 강화했다.

대표적인 기능은 △변속 시 가속감을 강화한 ‘N 파워 쉬프트’ △트랙주행이나 와인딩 같은 역동적인 주행상황에 최적화된 변속 패턴을 자동으로 구현해 최고 성능을 내도록 하는 ‘N 트랙 센스 쉬프트’ △’오버부스트’ 기능을 포함해 일정 시간 동안 엔진과 변속기의 최대 성능을 끌어올려 일시적으로 극한의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N 그린 쉬프트’ 기능 등이다. 

이 외에도 기존 벨로스터 N에 적용하고 있던 △주행 중 변속기 단을 낮추는 경우 순간적으로 엔진 회전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하고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도록 한 '레브 매칭' 기능 △정지 상태에서 출발 시 엔진 토크 및 휠 스핀 최적 제어로 최대의 가속 성능을 제공하는 '런치 컨트롤' 등을 N DCT에 맞춰 최적화했다.

아울러 주행 모드별 변속 패턴 차별화, 수동변속기와 흡사하게 조작 가능한 DCT 특화 수동모드,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연출되는 배기음 강화 등 다양한 특화 기능을 담았다. 각종 주행 관련 기능을 운전자의 취향이나 선택에 따라 인포테인먼트 장치를 통해 설정할 수 있도록 한 ‘N 그린 컨트롤 시스템’을 개선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또한 각종 기능이 작동하는 순간 또는 작동 조건이 갖춰지지 않은 경우 이를 운전석 계기판(클러스터)을 통해 알려줌으로써 운전자가 즉각적으로 인지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해 마치 자동차와 일체화된 것 같은 느낌을 경험할 수 있게 한다.

또한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최신 8인치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신규 인포테인먼트 장치를 기본 적용한 것은 물론, 지능형 안전 기술(현대 스마트 센스)을 선택사양으로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특히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지능형 안전 기술을 선택할 수 있도록했다. 고성능 N의 브랜드 철학 3대 핵심 요소 중 하나인 ‘일상의 스포츠카’로서 높은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한 가운데 벨로스터 N의 폭발적인 주행성능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정통 스포츠카에 적용되는 머리 지지 부위(헤드레스트) 일체형 스포츠 버켓 시트인 ‘N 라이트 스포츠 버켓 시트’를 선택사양으로 추가, ‘레이스 트랙 주행능력’을 갖춘 벨로스터 N의 역동적인 주행감성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했다.

N 라이트 시트는 앉는 부위에 고급 합성소재인 ‘알칸타라’를 적용해 고급감과 밀착력을 높였으며, 허리 측면 지지 부위(사이드 볼스터)와 허벅지 측면 부위의 높이를 높여 급격한 곡선 주행 시에도 운전자의 몸을 안정적인 자세로 주행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더해 시트의 무게도 기존 일반 시트 대비 두께를 줄이고 무게를 약 1.1kg을 감량했으며, 시트의 중앙 상단 부분에 새겨진 N 로고는 차량 탑승 시 점등(룸 램프와 연동)되는 기능을 갖춰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2020 벨로스터 N의 가격은 무선 업데이트가 지원되는 8인치 블루링크 내비게이션 포함한 신규 인포테인먼트 장치 및 고객 선호도가 높은 멀티미디어 패키지(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JB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하이패스) 기본화로 탑재돼 2944만원부터 시작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벨로스터 N은 현대차의 고성능 철학을 전달하는 동시에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탄생한 자동차”라며 “성능과 편의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N DCT 적용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또 다른 운전의 재미를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0 벨로스터 N[사진 = 현대자동차 제공 ]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