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압승 거둔 범여, 윤석열 '정조준'…"이제 어쩔텐가"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8 05:00
이해찬 "다른 당선자 고려해 말씀과 행동에 신중 기해달라"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등 여권이 검찰을 정조준하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두고 벌어진 논란에서 조 전 장관 수호에 앞장섰던 '조국 키즈'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김용민 민주당 경기 남양주병 당선인은 17일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간의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감찰과 관련, SNS를 통해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만약 그것이 맞다면 검찰총장이 권한을 남용해서 감찰을 막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용민 당선인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감찰 권한이 있는 감찰본부에서 못하게 하고 보고도 제대로 받지 않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감찰을 막으려고 하는 직권 남용"이라며 "이럴 경우 법무부가 감찰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 부장은 전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진상 확인을 위한 감찰 개시 보고는 일방 통보가 아니라 수차례 검찰총장, 대검 차장에 대한 대면 보고 및 문자 보고 후에 이뤄졌다"며 "병가 중인 (윤석열) 총장님이 정하신 방식에 따라 문자 보고된 것"이라고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또다른 조국 키즈인 김남국 경기 안산단원을 민주당 당선인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검찰의 수사 착수를 비판했다. 앞서 '여성비하' 팟캐스트 출연 논란이 일었던 김 당선인에 대해 검찰은 지난 15일 수사에 착수했다.

김남국 당선인은 "일반적으로 고소·고발을 하고 24시간, 하루 만에 수사에 착수하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고 예외적"이라며 "일정 부분 선거 개입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휴일인 투표 당일 수사에 착수했다는 보도가 하루종일 나왔다"며 "이게 상당히 무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텔레그램 n번방 사태와 엮일 사건이 아니었는데 엮는다든지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막말과 함께 묶어서 무리하게 공격했던 것은 적절한 평가가 아니었다"고 했다.

우희종 시민당 공동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겨냥, "표창장 하나로 여러 대학 압수수색에 굳이 청문회 시작하는 날 기소를 하고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 의지에 앞장선 조 전 장관 사퇴를 유도했을 때 그는 씨익 웃었을 것"이라고 했다.

우 공동대표는 "그런 자신감 속 과유불급의 그가 놓친 것은 촛불 시민의 민심이자 저력"이라며 "결국 서초동에 모였던 촛불 시민은 힘 모아 여의도에서 이제 당신의 거취를 묻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토록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당신, 이제 어찌할 것인가"라고 했다.

다만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런 발언들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는 "등원 전까지는 연합정당의 소속이므로 민주당과 다른 당선자의 입장을 고려해 말씀과 행동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광주고등·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총장은 최근 지방검찰청 격려 방문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