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당선' 권성동, 통합당 복당 신청…"보수 살리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6 18:15
이번 4·15 총선에서 강원 강릉에 무소속 출마해 당선된 권성동 의원이 16일 미래통합당에 복당을 신청했다.

권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당으로 돌아가 큰 정치로 보수를 살리고 더 큰 강릉을 열어가겠다"며 복당 신청 사실을 알렸다.

지난달 공천 결과에 불복, 무소속 출마를 위해 탈당했던 권 의원은 "통합당이 전국 지역구 84석이라는 참담한 결과를 받아든 것은 국민을 무시한 공천의 결과이자, 보수의 혁신과 재건을 바라는 대한민국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과 함께 탈당했던 시·도의원, 당원들도 이날 함께 복당을 신청했다.

이번 총선에서 생환한 통합당 출신 무소속 당선인은 권 의원을 포함해 홍준표(대구 수성을), 윤상현(인천 동구미추홀을), 김태호(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등 총 4명이다.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 권성동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자 15일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