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진단] 4·15총선 후 부동산시장..."조정 예상, 하반기 상승할 여지도"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4-16 17:10
"소강국면 예상...야당 지역구 다를 수도" "6월 양도세 중과 면제 끝나면 상승국면 예상" "적절한 공급대책 주요한 시점"

[사진=박승호 기자]
 

4·15 총선 이후 4년 만에 여대야소 정국이 열렸다. 정부발 부동산 규제가 탄력을 받고 주택가격의 하락안정세 기조가 이어질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총선과 별개의 변수가 작용, 하반기에는 뜻밖의 상승국면이 펼쳐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16일 업계 전문가 전망을 종합하면 종합부동산세의 영향권인 고가주택 밀집지역은 소강상태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비규제지역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전반적으로 투자여건이 여의치 않은 만큼 직접투자보다는 리츠·펀드 등 간접투자 시장에 대한 관심이 늘어날 거란 전망도 있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 랩장은 "여당이 유리한 고지를 점한 상황인 만큼 정부 정책이 일관성 있게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집값의 약보합 움직임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따라 매물이 더 나오느냐 덜 나오느냐가 집값에 영향을 주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함 랩장은 코로나19가 소강국면을 맞이했지만, 당장 부동산 거래가 다시 활기를 띠기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그는 "거래가 활발해지려면 백신이 개발되든 완전 종식이 이뤄져야 한다"며 "물론 코로나19가 국내선 봉합되는 분위기라 급락, 급매 현상까지 가진 않겠지만 이것도 좀 더 지켜보긴 해야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종부세가 나오는 (공시가격) 9억원 초과 주택은 확실히 내려갈 듯싶다"며 "강남이 떨어지면 다른 지역도 따라 내려가기 마련이다. 교통호재는 이제 없는 지역을 찾기가 더 힘들어 무의미하다"고 전망했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여당이 압승을 거두며 3기 신도시 조성 등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기존 규제 정책이 이어지면서 집값은 안정방향으로 갈 것"이라면서도 "장기적 안정화를 위해서는 적절한 공급대책이 동반돼야 하는데, 여당이 어떻게 추진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급대책 가운데 3기 신도시 조성은 야당이 패권을 쥔다 해도 무산될 가능성이 희박한 공약이었다"고도 했다.

다만 강남3구 등 야당 지지율이 높았던 지역은 다른 국면이 전개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이창동 밸류맵 팀장은 "전체적으론 승리했지만 종부세 벨트라인에서는 전멸하지 않았느냐. 중진들도 많이 떨어졌다"며 "여당 내에서 이에 대한 고민이 있을 것 같다. 경기 어려움도 맞물려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변화가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고 전망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전월세 기간 연장, 분양가 상한제 등이 도입될 것으로 보이며, 정부 정책에 힘이 실린 만큼 부동산 시장은 계속 조정기를 겪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함 랩장은 "강남3구, 용산 등 서울지역 내 일부 자치구에서는 미래통합당이 강세를 보였다"며 "하지만 의석수 차이가 현격한 만큼 일부 지역구를 차지한 것만으로 의정활동을 통해 법안을 바꿀 수준이 아니다. 지자체장 선거를 치른 게 아니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하반기에는 상승국면을 점치는 전문가도 있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규제가 쉽게 풀리지 않을 거라 예상해온 만큼 시장을 단기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보는 분들이 많다"며 "최근 일부 급매가 출현하지만, 아직까지는 이런 거래가 대세는 아니며 집주인들은 자기 가격을 지키려는 성향이 강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6월까지는 양도세 중과 면제를 통해 거래를 터줬지만, 이 시기를 지나면 급하게 팔 분들은 다시 자취를 감출 것"이라며 "하반기 정도가 되면 상승국면이 나타날 거라 예상한다"고 했다.

전반적으로 투자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비규제지역에 대한 관심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권 팀장은 "하반기에도 비규제지역으로 관심이 몰릴 듯하다"며 "다만 정부는 지나치다 싶으면 또 조정대상지역 지정 등 카드를 꺼낼 것이다. 6월 이내 카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투자방식 변경을 검토해볼 필요도 있다는 조언이다.

이 팀장은 "정책에 맞춰 투자를 하는 게 맞다"며 "지금은 지역보다는 상품 위주로 전략을 짤 때다. 직접투자가 아닌 리츠, 펀드 등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