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시민 "국난극복 위해 투표해달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5 14:46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4·15 총선 당일인 15일 유권자들의 투표를 독려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투표상황점검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코로나 국난과 경제 위기를 맞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 전투를 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대미문의 글로벌 재난 속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의 꽃은 여전히 아름답게 피어나고 있음을 보여달라"며 "코로나는 결코 코리아를 이길 수 없다. 코리아가 코로나를 이긴다. 여러분의 한 표가 코로나 전쟁에서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2017년 촛불혁명으로 시작된 민주주의 100년 혁명의 마지막 고비가 완전한 승리로 끝날 것인가, 또다시 미완으로 남느냐가 오늘 결정될 것"이라며 "우리 선조들이 3·1 만세운동에서 하나로 나섰듯이, 4·19 혁명에 광화문광장으로 뛰어나갔듯이, 6월 항쟁 거리에서 하나 됐듯이, 촛불광장에 동참했듯이 투표장에 나와달라"고 했다.

이어 "막말, 망언, 이념 갈등, 색깔론, 가짜뉴스 이런 모든 구태 정치와 결별하는 역사적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일하는 국회, 나라다운 나라, 국민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국민 여러분의 한 표 한 표로 새로운 역사를 써달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의 비례후보가 있는 당은 기호 5번 '더불어시민당'임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총선 결과를 겸허히 기다린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투표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