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김병욱 후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추진단’ 구성 제안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0-04-13 16:06
학계, 행정기관, 정치권, 시민단체 등 참여하는 ‘유치 추진단’ 구성 오중기·허대만 후보, 정부여당 불공정 방조 말고 추진단 동참해야

김정재 미래통합당 포항 북구 국회의원 후보. [사진=김정재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미래통합당 김정재 포항 북구 후보와 김병욱 포항남·울릉 후보는 13일 오후 합동 성명을 내고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추진단’ 구성을 제안했다.

두 후보는 앞서 지난 10일,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모’에 대해 편향된 공모절차를 중단해 줄 것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공모사업을 이용한 매표행위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이날 2차 성명을 발표한 김정재·김병욱 후보는 “정부는 여전히 편향된 공모절차를 밀어붙이고,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사과 한 마디 없다”며 “민주당 오중기, 허대만 후보 역시 정부여당의 불공정 야욕에 일언반구 없이 ‘경북홀대’, ‘포항 패싱’을 방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두 후보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사업’에 대해 “6조7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조4000억 원의 지역 내 부가가치 유발효과, 13만70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며 “포항과 경북이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반드시 유치해야 할 국가 연구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욱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후보. [사진=김병욱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이에 김정재·김병욱 후보는 “포스텍과 한동대를 비롯한 학계 전문가와 경상북도, 포항시를 비롯한 행정기관, 그리고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이 함께 참여하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추진단’ 구성을 제안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 오중기·허대만 후보에 대해서도 “더 이상 정부여당의 ‘경북홀대’, ‘포항 패싱’을 방조하지 말라”며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추진단’ 구성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