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로 '포스트 코로나' 맞이…커버리지 확충 등 인프라 구축"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4-08 15:00
연내 5G 실내 기지국 설치·28㎓ 대역 망 구축 민·관 합동 5G+ 전략 점검반 상반기 내 구성

 


5G가 원격·재택 근무, 비대면 진료 등이 일상이 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5G+'로 도약한다. 정부는 65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고, 규제 혁신을 통한 신규 사업 발굴 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동통신사들은 지하철, 백화점 등에 5G 실내 기지국을 설치하고, 연내 5G 단독방식(SA) 상용화와 28㎓ 대역 망 구축에 힘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제3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 회의를 열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성과를 조기에 창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영상으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과 공공분야의 5G 적용 확대를 위해 교육부와 국방부가 처음으로 함께 했다.

정부는 5G+ 전략산업의 분야별 올해 추진 목표와 계획을 제시했다. 세부적으로 △5G 네트워크 장비 시장 점유율 20% 이상 유지 △차세대 스마트폰 핵심 부품 개발, 28㎓ 단말기 테스트베드 구축 △웨어러블 디바이스 글로벌 시정점유율 15% 달성 △국내 5G 연관 정보보안 생산액 679억원 달성 △VR·AR 디바이스, 실감 콘텐츠 국내 점유율 20% 이상 달성 △5G 스마트공장 200개 건립 등이 있다.

미래형 드론이나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등의 분야는 테스트베드 구축 등 인프라 조성과 실증 등에 무게를 뒀다. 지능형 폐쇄회로(CC)TV와 커넥티드 로봇, 에지 컴퓨팅 등의 분야도 기술 개발을 통한 실증이 올해 주된 목표다. 이 중 스마트시티는 올해 3건의 서비스 실증을 완료하고, 에지 컴퓨팅은 서버·플랫폼 고도화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2건의 산업현장 실증을 추진한다.

정부는 5G+ 전략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자 민·관 합동 점검반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점검반은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주재로 운영되며, 책임 담당관과 각 부처 전문기관 담당자, 전문가, 민간 협단체 등으로 상반기 내 구성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5G 단말·서비스 개발, 실증 및 보급·확산 등 내년 신규 사업을 범부처 차원에서 추진한다. 대표적으로 고혈압, 당뇨, 발열, 복통 등 주요 감염병 증상과 질환을 빠르게 진단·분석할 수 있는 '닥터앤서 2.0'과 완전자율주행 핵심 개발 사업 등을 기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들은 연내 기획재정부의 예산 심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복수의 민간위원들은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부품 수급 애로 등 현장 어려움이 있지만,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공격적인 5G 인프라 확충과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 발굴 등을 통한 새로운 성장 기회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논의 결과와 5G+ 전략 점검반 운영을 통해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실행 방안'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지 벌써 1년이 지났지만,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하기에 아직 미흡한 점이 많다"며 "조기에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고,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상황을 5G+ 전략으로 극복할 수 있도록 범부처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