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강동구, 소상공인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27개 사업 추진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4-08 09:42
중소기업육성기금 확대, 엔젤공방 임차료 긴급지원, 3일장 행사

이정훈 강동구청장 [사진=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는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휴직자, 실직자 등을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종합대책은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경기침체 피해 극복 △일자리 지원 △소비촉진을 통한 지역상권 살리기 △공공부분에서의 신속 집행을 통한 경기부양책 등으로 이뤄졌으며 총 4개 분야, 27개 사업을 추진한다.

강동구는 중소기업육성기금의 올해 융자규모를 30억에서 35억으로 증액하고 이자상환은 기존 1.8%에서 면제로 변경한다. 다만 업체당 5000만원 이내로 대출이 가능하고 시행은 5월부터 12월까지로 한시적이다.

또한 상대적으로 노동 법률에 취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노동법률‧심리상담을 진행해 노동법 쟁점에 대한 개별·구체적 사례에 대한 상담과 심리적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한 상담을 병행한다.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후 방역과 휴업 등의 사유로 피해를 입은 기업 중에 소상공인 및 가맹사업자를 대상으로 휴업기간 발생한 임대료 및 인건비를 지원하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영업매장 휴업기간 피해지원도 있다.

아울러 지역 내 청년 소상공인인 엔젤공방 입점업체의 실질적 재정 부담 경감을 위해 엔젤공방 입주건물 임차료의 35%를 3개월간 긴급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기간은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이며 대상으로는 공방 입점 1년 이상으로 현재 임차료 미지원 업체인 엔젤공방 13개소이다.

이외에도 △착한임대인 발굴 통한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추진 △지방세 납부유예 등 지방세 지원 △상가내외 방역·소독 지원 △대형버스 주차료 감면 등 주차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강동구는 관내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 근로자의 실업예방과 생계유지를 위해 소상공인 무급휴직자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고, 공공일자리도 53명을 추가 고용했다. 또한 지역 내 건축공사장 현장근로자 채용 시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하는 중·대형 건축공사장 근로자 지역주민 우선채용제도 시행한다. 올해만 현장 정비, 안전요원, 단순 노무자 등으로 약 70여명이 고용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와 함께 강동사랑상품권은 3월 23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15% 할인구매를 받을 수 있는 이용 활성화도 추진한다. 또한 1일 평균 이용인원이 500여명에 달하는 강동구청 구내식당 휴무를 4월부터 매주 금요일 시행해 지역 음식점 활성화에 나선다.

특히 코로나 진정 국면 이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 최초로 지역 내 6개 전통시장 별로 모여 판매와 먹거리 부스를 설치하는 3일장 행사 개최, 창의적이고 특색 있는 거리조성을 통해 지역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는 상생거리 조성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청년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취약계층 도시락 지원 △저소득층 소비쿠폰 지급 △화훼 소비촉진 운동 △주정차 위반 탄력적 단속 △유관단체·시설에 지역상권 이용 독려, 관내업체 우선구매를 권장할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일찍이 겪어보지 못한 어려운 시기이기에 원치 않는 피해를 입게 된 분들이 많다. 피해범위도 저소득층, 소상공인에서 기업으로 점차 규모도 커지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