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포스코인터내셔널, 수소드론 해외 시장 공략 본격화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4-08 09:12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수소드론의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

DMI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7일, 경기도 용인 DMI 본사에서 이두순 DMI 대표와 유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자동차사업실장이 참석해 수소드론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두 회사는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DMI의 수소연료전지팩 및 수소드론 제품 공급, 산업현장에서의 수소드론 활용 솔루션 개발 및 실증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 대표는 “이번 협약은 양사 모두에게 사업 확대의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2시간 이상 드론 비행을 구현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마케팅 역량을 더해서 해외시장 확대와 신규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DMI는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과 수소드론으로 ‘CES 2020’ 혁신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1월 이 전시회를 통해 미국 시장 진출을 알렸다. 지난 2월에는 세계은행 주관 ‘아프리카 드론 포럼’에서 수소드론을 선보이고, 이를 활용한 아프리카 물류 인프라 구축에 대해 협의했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7일 오후, 경기도 용인 DMI 본사에서 수소드론의 해외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두순 DMI 대표(왼쪽)와 유재진 포스코인터내셔널 자동차사업실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