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대졸 신입공채 돌입…“직무평가 강화”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4-07 16:13

[사진=인크루트]


삼성그룹이 2020 상반기 3급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채용시장에서 대기업 공채 재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7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 6일 삼성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전자ㆍ삼성전기ㆍ삼성SDSㆍ삼성SDIㆍ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계열사 5곳의 채용을 공지했다. 모집기간은 이달 6일부터 13일 오후 5시까지다. 이후 직무적합성 평가를 거쳐 5월 직무적성검사, 5~6월 면접, 6~7월 건강검진 순으로 절차가 진행된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 전자계열사 기준 원서접수 기간은 하루 단축됐다. 코로나19로 인한 학사일정 변경 등을 고려해 롯데와 포스코가 접수일정을 연장한 것과 대조적이다.

대졸 신입사원(3급)과 동시에 SW Academy와 인턴 모집도 시작됐다. 삼성전자와 삼성SDS는 Samsung Convergence SW Academy(SCSA)를 뽑는다. 삼성전자ㆍ삼성전기 ㆍ삼성SDI는 오는 7~8월 인턴 실습이 가능한 하계인턴을 모집한다.

삼성전자는 현재 유튜브 Let’s DS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통해 직무, 사업부, 복리후생 및 복지제도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1일 개최될 온라인 채용설명회 포스터의 QR코드를 통해 사전참가 신청을 받는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대표적으로 이공계의 텃밭이라 불리는 기업이지만, 직무평가 강화와 학점 불문을 기회로 삼아 철저히 직무 중심의 맞춤형 구직전략을 세운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며 조언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