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장기화…"전기밥솥, TV 등 가전제품 수요 늘어난다"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4-07 15:05
집밥 먹는 수요층 증가하면서 김치냉장고, 전기밥솥 등 큰 인기 신혼집 계약 미루지 못하는 예비 신혼부부로 인해 혼수 가전 매출도 신장세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백화점 업계에서 가전제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실내 활동으로 집밥을 먹는 수요층이 늘면서 김치냉장고, 전기밥솥 등은 큰 폭의 판매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예비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TV 등 혼수 가전제품 매출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김치냉장고 1위 브랜드 위니아 딤채의 올해 3월 매출이 작년 3월 대비 63%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또 전기밥솥으로 유명한 브랜드 쿠쿠전자의 지난달 매출도 작년 동기보다 6%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쿠쿠전자 대표 상품인 '트윈 프레셔 전기밥솥'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40%나 급증했다.

이와 관련해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집밥 수요가 늘고 지난달 23일부터 으뜸 효율 가전제품을 구매하면 일부 구매 비용을 환급해 주는 제도가 시행되면서, 고효율 제품을 주력 판매하는 백화점에서 전기밥솥과 김치냉장고를 구매한 수요층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롯데백화점은 에너지 효율 1등급 제품을 구매할 경우 10% 환급 및 구매 금액대별 5% 상품권을 제공하고 있다.

예비 신혼부부를 겨냥한 가전제품도 잘 팔리는 추세다.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은 미뤄도 신혼집 계약을 미루기는 어려워 혼수 가전을 미리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은 탓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3월 16일부터 31일까지 가전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3월 1일부터 15일까지 가전 매출이 전년 대비 18.9%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매우 대조적인 양상이다.

이 기간 가전제품 구매자들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예비 신혼부부가 많은 20∼30대가 전체의 41.4%를 차지했다.

통상적으로 예비 신혼부부들은 결혼식 3∼4개월 전에 신혼집을 계약하고, 1∼2개월 전부터 혼수를 장만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예비 신혼부부들이 코로나19로 결혼식은 미룰지라도, 신혼집 입주는 미룰 수 없어 제품을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신세계 측은 분석했다.

특히 실내 활동 빈도가 높아지면서 대형 TV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3년 전만 해도 40∼55인치 중형급 TV가 인기였지만, 대형 TV 수요가 점차 늘면서 올해 3월에는 65인치 이상 초대형 TV 매출이 TV 총매출의 70%를 차지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을 미룬 예비 신혼부부가 역설적으로 지난달 백화점 가전 매출 반등을 주도했다"며 "미뤄진 결혼식 수요로 향후 백화점을 찾는 예비 신랑·신부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차별화된 행사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