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2500억원 철도역사 신축 발주…“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4-05 14:17
동해·남해·서해안 노선 24개 역사
한국철도시설공단이 5일 2500억원 규모 철도역사 신축 사업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3개 노선에 24개 철도역사가 새로 지어진다.

노선별 발주금액은 △동해안 포항~삼척 노선 13개 역사 1070억원 △남해안축 임성리~보성 노선 6개 역사 430억원 △서해안축 서해선 홍성~송산 노성 5개 역사 1000억원이다.

철도공단은 노선별로 분할 발주하고 기술력과 가격을 종합평가해 낙찰자를 선정해 많은 업체에 입찰참여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명품 철도역사를 신설해 지역 문화발전에 기여하겠다”며 “또, 사업비를 조기 집행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전역 인근 철도공단 사옥 전경.[사진 = 철도공단]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