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15대 주력품목 수출 -7.8% 전망…정부 나서 달라"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4-05 12:01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한국 수출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에 능동적인 기업 애로 해결을 요구했다.

전경련은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무역·통상 현안 긴급 정책건의안'을 정부에 긴급 건의한다고 5일 밝혔다.

전경련 조사 결과 지난달 코로나19가 미국과 유럽으로 확산하면서 이들 지역과 중국에서 15대 수출 품목의 올해 수출은 전년 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작년 11월 한국무역협회와 한국경제연구원이 예측했던 3.3%, 2.2% 증가와 비교해 10%p 이상 감소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22.5%), 디스플레이(-17.5%), 선박류(-17.5%), 자동차(-12.5%), 섬유(-12.5%) 등의 수출이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됐다. 가전(-12.0%), 무선통신기기(-11.0%) 등의 수출 부진도 예상됐다.

반도체(0.6%)와 컴퓨터(5.0%)는 비대면 접촉 증가에 따른 IT 수요 증가로 수출이 늘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바이오헬스(25.8%)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건강 관련 수요 증가로 수출 급증이 예상됐다.

전경련은 정부에 무역·통상 분야 기업 애로를 능동적으로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

먼저 베트남 등 한국 기업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에 이를 신속히 해제하도록 정부 차원의 건강확인증 발급 등 입국 예외 허용이 가능하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

공세적인 다자·양자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으로 수출 활로를 뚫는 것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아·태 16개국이 참여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서명 절차의 상반기 마무리,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한-필리핀·인도·러시아 등 신남방·북방 국가와의 FTA 패스트 트랙 진행 등을 구체적으로 건의했다.

일본, EU, 영국 등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 체결을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도 담았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통해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지렛대로 삼아 무역·통상 분야의 기업애로를 해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