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3월 중국 판매 -28%…2월 보다 개선세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4-05 11:11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가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주저앉았다가 3월에는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는 2월 작년 동월 대비 -82%에서 3월 -28%로 감소 폭이 개선됐다.

베이징현대는 지난달 소매 기준으로 3만4890대를 판매해 작년 3월보다 22% 감소했고, 둥펑위에다기아는 1만3537대를 팔아 38% 줄었다.

2월 베이징현대 판매는 작년 2월과 비교해 -79%, 둥펑위에다기아는 -87%였다.

3월 중국 판매 실적은 전년 수준에는 못 미치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연장하고 공장 폐쇄를 단행하는 등 여파로 판매 절벽을 맞았던 2월 실적과 비교하면 크게 개선된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중국 시장 판매 회복은 생산 정상화와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해 추진한 다양한 고객 프로그램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