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19 치료제, 올 하반기 상용화될 것"

윤동 기자입력 : 2020-04-03 22:06
선거 유세에서 녹십자 언급하며 발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코로나19 치료제가 올해 하반기 이내에 상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이 위원장은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 유세에서 "우리는 경험해보지 못한 2개의 전쟁을 동시에 치르고 있다. 코로나19라는 전염병과 그 전염병 때문에 생긴 경제적 위축. 이 두 가지를 동시에 이겨내려고 싸우고 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대한민국은 그 두 개의 전쟁에서 모두 이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GC녹십자는 2009년 신종플루 유행 때 백신과 치료제로 세계적 기업으로 떠오른 회사다. 그 회사의 허은철 사장이 올 하반기 이전에 코로나19 치료제가 일상적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치료제를 세계에서 가장 빨리 개발하는 회사가 GC녹십자가 될 수도 있다"며 "어쩌면 세계 180개국 4만 명이 목숨을 잃은 코로나를 구제하는 데에 대한민국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김현정후보 사무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