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수입차 판매량 전년比 12.3% 증가…벤츠 1위 수성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4-03 14:02
주요 수입차 브랜드의 국내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는 1만8078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3% 증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3월 총 5093대를 팔아 1년 전보다 판매가 14.7% 증가하면서 1위를 수성했다. 2위 BMW는 4811대로 작년보다 60.4% 증가했다.

쉐보레(1363대), 볼보(1162대), 아우디(1151대), 폭스바겐(172대), 미니(972대)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 브랜드의 경우 1406대로 판매량이 작년보다 67.8% 쪼그라들었다. 도요타(413대)와 렉서스(411대)가 각각 54.8%, 70.0%씩 급감했다. 닛산(285대)과 혼다(232대)는 25.4%, 84.1% 주저앉았다. 인피니티(65대)는 72.6% 줄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폭스바겐의 티구안 2.0TDI(1022대)였다. 이어 BMW 520(647대), 벤츠 E300 4매틱(613대), 쉐보레 볼트EV(506대), 벤츠 A220 세단(466대) 등 순이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