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트롬 건조기, 차별화된 트루스팀 앞세워 출시 초반 흥행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4-02 10:00
LG전자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가 차별화된 스팀 기능을 앞세워 출시 초반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2일 LG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출시된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는 자사 건조기 제품군의 흥행을 견인하고 있다. 3월 1주차 LG전자 건조기 전체 판매량 가운데 약 30%를 차지한 데 이어 3주차부터는 전체의 절반까지 늘어났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같은 인기 비결로 '트루스팀' 기능이 꼽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100도에 달하는 고온의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옷감의 주름도 완화한다.

신제품에 탑재된 3종의 스팀 특화코스는 젖은 빨래를 건조할 때 외에도 옷과 침구를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다. 한국의류시험연구원의 시험을 통해 땀냄새 등 옷감에 밴 냄새를 99% 제거하는 탈취 성능을 검증 받았다. 스팀 살균코스는 한국의류시험연구원의 실험결과 유해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간균을 99.99%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선인터넷이 지원되는 LG전자 세탁기나 'LG 씽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하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다. 연동된 세탁기로부터 세탁 코스 정보를 받아 건조 코스를 자동으로 설정한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트롬 건조기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트루스팀의 차별화된 고객 가치가 프리미엄 고객들에게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사진=LG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