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MBC 사회적 흉기...권력과 한팀됐다"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4-02 08:33
채널A·검찰 유착 관계 보도 비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채널A와 검찰의 유착관계 의혹을 보도한 MBC를 다시 한 번 강도높게 비판했다. 조직적인 프레임 씌우기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은 보수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고, 진보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다. 하지만 언론은 언론이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얼마 전부터 MBC는 아예 사회적 흉기가 되어 버린 느낌"이라며 "툭하면 권력과 한팀이 되어 조직적으로 프레이밍 작업 하는 게 심히 눈에 거슬린다"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굳이 그 짓을 해야겠다면 제발 눈에 안 띄게 기술적으로 했으면 한다.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 보여서 눈뜨고 봐주기 괴롭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 바닥으로 추락했는지"라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MBC는 지난달 31일 채널A 소속 법조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인 모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신라젠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내놓으라고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MBC 보도 직후 진 교수는 '최강욱·황희석, 윤석열에 총공세...총선 앞두고 때아닌 '검풍''이라는 한 언론사 기사를 링크한 뒤 "이 모든 움직임의 타켓은 물론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며 "그가 끝까지 버티기를 기원한다"고 적었다.

이어 "검사는 검사, 기자는 기자, 그저 자기의 자리에서 흔들림 없이 자기 일만 하면 된다. 그 이상의 장난을 치는 인간들이 세상을 혼탁하게 만든다"고 MBC 보도 내용을 비판했다.

한편, 채널A는 1일 메인 뉴스인 '뉴스A' 클로징 멘트에서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