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장치료 개시, 세브란스병원서 3명 투여…정부 “안전성 확보 지침 마련할 것”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4-01 17:45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에 완치자의 혈액을 이용한 혈장 치료가 개시됐다.

세브란스병원은 입원 치료를 받는 코로나19 중증 확진자 3명에게 혈장치료를 했고, 일부 치료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혈장은 혈액에 들어있는 액체 성분이다. 완치자의 혈장에는 항체가 형성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우리 몸은 바이러스나 세균 등 병원체가 들어오면 이에 맞서는 항체를 만들어내는데, 이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환자에게 주입해 저항력을 갖게 하는 원리다.

특히 메르스와 같이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신종 감염병 치료를 위해 종종 시도됐다.

앞서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15년 중증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치료를 위해 회복기 혈장을 사용한 적이 있다.

최근 중국에서도 코로나19 환자에게 완치자의 혈장을 투여해 치료 효과를 봤다는 보고가 나오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혈장치료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지침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회복기 혈장 치료는 메르스에 준용해서 현재 사용 중”이라며 “방역당국에선 이용 지침이라기보다는 혈액제제에 준하는 안전성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회복기 혈장을 임상적으로 쓸지 말지에 대한 것은 의사들의 치료 영역이기 때문에 정부가 그런 치료 지침까지 가이드하기는 어렵다”며 “혈장 치료에 대한 판단은 의료계에서 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