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대란 해소 민‧관 팀플레이①] 마스크 원자재 확보에 협업 콜라보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4-01 08:00
민관 협업으로 마스크 공급 확대…4월은 다소 진정 기대
마스크 대란이 조금 사그라지는 모양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 전국 각지에서 마스크 품귀현상이 있었지만 사회적으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정부의 마스크 5부제 등 기상천외한 정책으로 대응했지만 결국 공급확대로 마무리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3월 5일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하며 마스크 확보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에 따라 마스크의 필수 원재료인 부직포의 출고조정명령을 내리고 생산라인의 증설도 모색했다. 이러한 조치들이 꾸준히 이어지며 정부는 3월 말까지 누적 2100만장 이상의 마스크 추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물량을 꾸준히 확보해 앞으로는 공적마스크 물량을 1인당 3~4매로 늘리는 게 목표다.

특히 정부가 마스크 확보를 위해 정책을 펼치면서 민간기업과의 협업 콜라보도 주효했다.

정부는 필터용 멜트블로운(Melt-Blown) 부직포(MB필터)를 구하기 위해 해외를 탐색하며 수입처를 물색했다. 이 과정에서 해외의 네트워크를 보유한 삼성그룹의 힘을 빌려 MB필터를 확보할 수 있었다. 물론 산업부와 코트라도 지원사격을 하며 거래처 탐색을 도왔다.

내부적으로는 공장의 생산라인을 개조해 마스크 필터의 생산량을 늘리기도 했다. 협조에 응한 기업은 도레이첨단소재다. 이들은 기저귀를 만드는 생산라인을 마스크용 필터 생산라인으로 전환하는 아이디어를 내 실현에 성공했다. 산업부도 이들을 돕기 위해 예비비를 동원해 생산라인 개조를 거들었다.

이렇게 생산된 MB필터 물량은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생산공장에 지급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하루 평균 마스크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늘었다. 이달 첫째주 1038만9000개에서 셋째주 1198만3000개로 확대됐다. 1월30일 659만개에 비해 두배 가까이 늘었다. 여기에 수입물량도 더해져 3월 셋째주는 마스크의 총량이 1억1364만개까지 늘었다.

상황이 다소 진정되자 정세균 총리도 안도의 발언을 했다.

정 총리는 지난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공적 마스크 구매 5부제가 시행 4주차에 접어든 것에 대해 “국민 참여 덕분에 시행 초기의 불편함은 다소 줄었다”면서 “내달에는 마스크 수급 상황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동안 (보건용 마스크의) 핵심원료인 MB필터의 증산과 공정개선 지원, 수입물량 확보 등 마스크 공급 확대에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각 부처와 생산 기업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어 정 총리는 “그간의 성과와 내일부터 시작되는 대단위 MB필터 증산을 감안하면 4월에는 어려움이 조금 더 해소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향후 마스크 공급능력이 안정화되면 그에 맞춰 공적 마스크 배분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경북 구미의 마스크 원자재 생산업체인 도레이첨단소재를 방문해 생산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