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플러스, 국내 최초 '중고차 워크숍 프로세스' 티유브이슈드 인증 획득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3-31 16:42
2001년 국내 최초 자동차 정비기술 분야에서 벤처기업 인증 이후 글로벌 기관 인증
오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로부터 '중고차 Workshop(워크숍) 프로세스 인증'을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인증서 전달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가적인 노력에 동참하고자,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티유브이슈드 코리아와 원격 화상 통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인증을 위한 심사는 오토플러스가 2017년 인천 청라지구에 국내 최대 규모로 건립한 중고차 상품화 공장 ATC(AUTOPLUS Trust Center)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오토플러스는 'TÜV SÜD MS CBS: 2019' 규격에 준해 차량 판금·차량 도색·전자 용품·기계·정비 부품과 공인 절차 등 차량 정비 시스템에 관한 요건을 충족시켜 티유브이슈드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티유브이슈드는 1866년 설립된 이래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시험·인증·검사·교육을 제공하는 제3자 시험인증 기관이다. 특히 1906년 독일 최초로 자동차 기술검사를 실시한 이래 110여 년간 자동차 품질 및 안전시험 검사 등을 진행했다. 전 세계 주요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들로부터 전문성과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는 2017년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2018년 포르쉐코리아가 각각 '인증 중고차 사업 프로세스' 분야에서 티유브이슈드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이나키 알론소 티유브이슈드 글로벌 인증 선임 심사원은 "오토플러스의 ATC 시설과 핵심 프로세스는 물론 중고차의 비대면 판매 비즈니스 모델과 철학이 혁신적이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며 "오토플러스의 중고차 상품이 ATC에서 차량을 정밀하게 점검하고 품질 개선한 정보에 대해 고객에게 투명하게 제공하는 점 역시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양경덕 오토플러스 상무는 "오토플러스가 2001년 국내 최초로 자동차 정비기술 분야에서 벤처기업 인증을 받은 데 이어 글로벌 기관의 인증까지 획득해 기쁘다"며 "국내 최초라는 타이틀이 무색하지 않게 앞으로도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동차(AUTO)에 가치를 플러스(PLUS)하다’라는 사명처럼 소비자가 자동차에 관한 전 과정을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토플러스가 티유브이슈드 코리아와 원격으로 인증서 전달식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오토플러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