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코로나19 22번째 확진자 발생… 감염경로는?
다음
117
서울 영등포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30일 영등포구청에 따르면 22번째 확진자는 여의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28일 미국에서 귀국했으며, 당시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검사를 진행한 뒤 다음 날인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국내 확진자 수는 총 9661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78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78명 가운데 31명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서울은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영향 등으로 16명이 새로 확진됐고 경기 15명 등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30일 영등포구청에 따르면 22번째 확진자는 여의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다. [사진=연합뉴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