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안양시, 유럽·미국 입국 주민 공항서 '특별 수송'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3-30 10:08
경기 안양시는 30일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하는 주민들로 인한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입국자들을 공항에서 거주지까지 특별 수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안양시는 콜밴이송 업체와 수송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해 안양지역으로 오는 주민은 국내 가족이 늦어도 입국 하루 전 안양시 만안보건소와 동안보건소에 신청하면 콜밴을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입국자를 공항에서 태워 곧바로 안양 관내 선별진료소로 데려가 검사를 한 뒤 거주지까지 이송하고 2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이같은 조치는 입국자들을 입국 단계에서부터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대한 차단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것이다.

시는 "최근 급격히 늘고 있는 해외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 해외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