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은 가득, 인적은 아득
다음
14

창원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매년 이 시기에 진해 경화역 공원, 여좌천 등 국내 대표 벚꽃 명소에서 열리는 진해군항제를 취소했다. [사진=연합뉴스]


봄 정취가 물씬하던 2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벚꽃길 일대가 코로나19 감염 확산 예방 차원에서 폐쇄돼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진해 경화역 공원, 여좌천 등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벚꽃 명소에서 열리는 진해군항제가 올해에는 전면 취소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